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Re: 인간적인 육교를.....
여론매체팀 2001-02-07 19:37 조회 3,454
교수님.
건강하신지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교수님의 지역사랑, 인간사랑이 듬뿍 배여있는 글인 것 같습니다.
곧 찾아뵙고 인사 드리겠습니다.

김주완 드림

유장근 wrote..
: 마산 댓거리 경남대학교 앞에는 두 개의 육교가 있다. 그러나 그 육교를 볼 때마다 올라가고 싶지 않은 마음이 인다. 아마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오죽하면 육교 건너편 동네 사람들이 육교를 철거하고 건널목을 재건해 달라고 했겠는가. 퇴근 시의 정경을 보면 육교가 이 동네에서 얼마나 외면 당하는지를 한 눈에 알 수 있다. 댓거리의 건널목 쪽은 인산인해지만, 육교 쪽은 거의 사람이 보이지 않는 것이다.
:
: 정말이지 댓거리 쪽 육교는 정나미 떨어지게 만들었다. 우선 가파르다. 사람들 뒤를 따라 올라가다 보면 남의 궁둥이를 보면서 올라가야 할 정도로 가파르다. 이것이 싫어서 동행하는 사람과 나란히 걸으려 하지만, 그나마 여의치가 않다. 계단이 너무 좁은 탓이다. 두 사람이 지나가기도 힘들 정도로 좁다. 또 올라가는 도중 내려오는 사람을 쳐다보면 마치 앞으로 구를 듯한 모습이다. 게다가 계단의 경사도조차 조금씩 다르다. 그래서 내려갈 때 어떤 계단을 밟으면 몸이 앞으로 쏠릴 때도 있다. 이런 형태의 비인간적 육교는 비단 학교 앞에만 있는 것이 아니다. 마산 시내의 거의 모든 육교가 이런 식이다.
:
: 몇 년 전에 보았던 북경의 육교가 그리운 건 바로 저런 이유 때문이다. 북경은 평지에 펼쳐진 드넓은 도시다. 주변에 산도 없고 물도 거의 없다. 그저 크다는 느낌만 주는 메마른 도시다. 역사가 없다면 가보고 싶은 마음이 별로 없는 곳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육교는 좋다. 우선 경사도가 완만하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손수레를 끌고 올라가거나 자전거를 타고 오르내릴 정도의 경사도이다. 게다가 넓다. 손수레와 자전거가 올라가는 길과 사람이 다니는 길을 분리해서 만들었을 정도로 넓게 만들었다. 육교 오르막길의 중앙은 바퀴 달린 수송기구가 올라갈 수 있도록 평면으로 완만하게 처리하였고, 그 좌우에는 아주 걷기에 편한 계단을 두었다.
:
: 도시를 어떤 식으로 꾸미는가 하는 문제는 결국 인간을 어떻게 보느냐의 문제다. 어떻게 하면 사람들을 편안하게 해줄까를 생각한 사람이라면, 육교의 형태도 자연히 인간에게 편안한 마음으로 걸을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할 것이다. 마산에서 육교를 만든 사람들은 그런 생각을 안 하는 사람이라고 단정할 수 밖에 없다.

비밀번호 확인

총갯수 20,078, 총페이지 1,339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추천 등록일
248 인간적인 육교를..... 유장근 3286 0 / 0 2001-02-07
247 Re: 인간적인 육교를..... 여론매체팀 3455 0 / 0 2001-02-07
246 사람잡는 경찰인가 산호파출소 3287 0 / 0 2001-02-06
245 억울한 사람은..... 해결사 3342 0 / 0 2001-02-06
244 Re: 제보해주십시오. 여론매체팀 3441 0 / 0 2001-02-06
243 아부지~~ 돈 날라가유~~~ 머털도사 3559 0 / 0 2001-02-06
242 Re: 아부지~~ 돈 날라가유~~~ 지랄 3698 0 / 0 2001-02-06
241 사람을 찾습니다. 마산시민 3451 0 / 0 2001-02-06
240 Re^2: 아부지~~ 돈 날라가유~~~ 대식가 3521 0 / 0 2001-02-06
239 Re^2: 사람을 찾습니다. 참~내 3643 0 / 0 2001-02-06
238 169번 그대는 뭐하는 사람인가를 읽고 심재근 3639 0 / 0 2001-02-05
237 무엇을 먹을까요 대식가 3769 0 / 0 2001-02-05
236 마산만이 죽어간다. 환경론자 3817 0 / 0 2001-02-05
235 구독은 어떻게 하죠? 김남주 3838 0 / 0 2001-02-05
234 Re: 강원도의 경우 우편배달은 가능합니다. 여론매체팀 4323 0 / 0 2001-02-06